EBS 다큐 <공부 못하는 아이>를 보고

하리하네맘 | 2024.07.07 22:59 | 조회 97

2024.07.07.

 

EBS 다큐 <공부 못하는 아이>를 보고...

 

- 7학년 하리맘 김기진

 

연간 6만명 정도의 아이들이 학교를 떠난다고 합니다. 적지 않은 숫자인데, 남은 아이들의 공부 스트레스를 생각하면 우리나라에서 공부 때문에 상처입은 영혼은 훨씬 더 많겠다는 추정을 하게 됩니다. 1등을 못하면 힘들고, 1등을 해도 두려운 현실 속에서 대한민국의 대부분의 아이들은 자신들이 공부를 잘못한다고 생각한다고 합니다. 실제적으로 국제적인 기준에서 볼 때 우리나라의 학업 성취도가 낮지 않음에도 불구하고, 우리나라의 서열화시키는 구조 속에서는 낙오자가 발생하기 마련입니다.

 

비교와 경쟁의 부담 속에 공부가 싫어지고, 공부가 싫어지니 공부를 안 하게 됩니다. 공부 스트레스로 인해 공부 자체에 보복하고자 배우고자 하는 자기 본능에 보복하여 배우기는 포기합니다. 부모들도 대학만 아니면 아이에게 이렇게까지 하고 싶지는 않다고 얘기하는 현실 속에서 아이의 성적표는 곧 부모의 성적표가 되곤 합니다.

 

반면 고등학교를 중퇴하고도 하버드대 교수가 된 토드 로즈의 사례가 있습니다. 토드는 학교는 공부 못하는 아이에게 우호적이지 않았다고 합니다. ADHD였던 그는 늘 꼴찌였고 심한 괴롭힘을 당하기도 했습니다. 고등학교 중퇴 전에는 전 과목 F를 받습니다. 그런 그가 아이의 가능성을 믿고 정서적 지지를 해준 부모님의 격려와 지지로 7년 후 하버드에 합격하게 되고, 현재 하버드 교육대학원에서 학생을 가르치며 미국의 교육 시스템 개혁에 앞장서고 있습니다.

너는 게으른 게 아니라 도전이 필요한 것 같구나.”

라고 말씀하셨던 부모님의 정서적 지지와 믿음. 포기만 하지 않으면 언젠가 도착하게 되는 마라톤처럼 우리 아이들은 자신만의 경주에서 포기만 하지 않으면 각각의 재능과 색깔로 각각의 인생길에서 자신의 빛을 발하는 것 같습니다.

 

5부에 걸치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점점더 몰입하게 되는 자신을 봤습니다.

- 부모로서 내가 해야 할 일은 아이를 믿어주고 격려해주는 거였는데, 아이를 못 믿고, 다그치지는 않았나?

- 오늘 내 아이를 한 번 더 안아줬나, 잔소리를 한 번 더 하지는 않았나?

나를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습니다. 그리고, 끝까지 자신을 믿어주는 어른이 한 명 있으면 그의 인생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그 결과를 똑똑히 보게 되었습니다. 내 인생에도 이런 어른들이 계셨는데……. 정작 내가 어른이 되어서는 그런 어른의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인지 돌아보게 됩니다.

 

내 아이에게 필요한 것은 아이를 다그치고 아이의 속도를 무시하고 끌고 가는 것이 아니라, 아이를 존중하고 사랑해주고 격려해주는 말 한마디입니다. 한 번의 안아줌이고, 믿고 기다려주는 것임을 한 번 더 마음에 새깁니다.

 

좋은 다큐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!!! 이 마음으로 별무리 학부모로서 잘 살아가 보겠습니다

245개(1/13페이지) rss
이야기
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
공지 [안내] 별무리학교 찾아오시는 길 관리자 26160 2011.10.06 12:50
공지 별무리마당을 오픈합니다! [8+1] 관리자 25984 2012.02.12 00:08
>> EBS 다큐 <공부 못하는 아이>를 보고 하리하네맘 98 2024.07.07 22:59
242 자녀를 별무리 학교를 보낸 후기 박성삼 5439 2021.02.10 17:28
241 별무리학교에서 보낸 첫 일주일, 어땠나요? (장승훈 선생님) 사진 첨부파일 통나무집 4878 2020.10.07 21:07
240 "체크인 체크아웃을 아시나요?" 최혜영 선생님 에세이 사진 첨부파일 통나무집 3040 2020.10.07 21:01
239 교사의 다짐(안샛별 선생님) 사진 첨부파일 통나무집 3153 2020.10.07 20:58
238 조한빛 선생님 에세이 "마음에 품고 기다리던 하나님의 때&quo 사진 첨부파일 통나무집 2828 2020.10.07 20:55
237 교장선생님 글 '세상의 가치관을 바꾸어 가는 삶' 사진 첨부파일 통나무집 2091 2020.10.07 16:32
236 별빛 라됴 프로젝트, 별무리에 쉼과 재미를 더하다. 사진 첨부파일 통나무집 1201 2020.10.06 16:25
235 2020 영성 캠프 ‘나의 변화, 그리고 세상의 변화!’, ‘은혜 삶이 사진 첨부파일 통나무집 1521 2020.10.06 15:33
234 별무리의 시작 '공동체 세우기'프로그램 사진 첨부파일 통나무집 2018 2020.10.05 21:42
233 코로나도 자치회를 막을 수 없다.(별무리학교 온라인 자치 활동 이야기) 사진 첨부파일 통나무집 2861 2020.10.05 21:34
232 오순절과 싸리나무 사진 열정샘 1862 2020.06.01 10:18
231 봄의 정원으로 오라 관리자 1968 2020.03.21 22:50
230 세상의 아이들을 마음에 품고 [1] 예린혜안맘 3289 2017.02.02 18:31
229 우리의 방학은 [1+1] 예린혜안맘 3080 2017.02.02 18:29
228 독후감-부모라면 유대인처럼 하브루타로 교육하라 성찬엄마 4448 2017.01.12 23:17
227 독후감-성경 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학습법 열방줌마 3217 2017.01.10 15:23
226 독후감-니고데모의 안경(이경호) 열방줌마 5329 2017.01.10 14:56
225 독후감-꿈이 있으면 미래가 있다.(이경호) 열방줌마 2690 2017.01.10 14:54
224 독후감 - 부모라면 유대인처럼 하브루타로 교육하라 빛과소금 영채맘 3806 2017.01.10 11:47